다크웹이 보안 시장 격전지로 부상하고 있다...왜?

2023-12-21
조회수 219

알게 모르게 많은 이들이 다크웹(웹(Dark Web)에 대해 들어봤겠지 싶다. 다크웹은 사용자가 토르(TOR)와 같은 특수 웹 브라우저를 통해 익명으로 색인화되지 않은 웹 콘텐츠에 액세스할 수 있는 인터넷을 말한다.

불법적인 이미지가 많이 붙어 있지만 정보기관은 물론 정부 감시를 우려하는 내부 고발자, 언론인들도 다크웹을 많이 이용하고 있다.

[사진: pixabay]


불법 활동 규모도 점점 커져

다크웹은 접속자 IP 주소를 숨기는 웹사이트로 구성된 인터넷 영역인 만큼, 접속하기 위해서는 방문자 IP 주소를 숨기는 특별 프로그램이나 기술이 필요하다. 모든 다크웹 사이트들은 거의 모든 트래픽이 암호화돼 있다.

검색 엔진에서 인덱싱되지 않는다는 것도 특징들 중 하나다. 그런 만큼, 구글 같은 검색 엔진으로는 다크웹을 찾을 수 없다.

다크 웹은 규제를 받지 않기 때문에 전 세계 방대한 개인 네트워크들에 의해 운영 및 유지된다. 이 네트워크에는 다크 웹 요청을 라우팅하는 프록시 서버를 운영하는 많은 자원봉사자들(volunteers)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다크웹이 돌아가는 다크넷은 누구도 규칙을 설정하거나 컴플라이언스를 보장할 책임이 없다. 다크웹은 사이버 범죄자들 사이에서 매력적인 공간으로 통하는 것도 이와 무관치 않을 것이다.

다크웹은 2002년 미국 해군연구소 연구원과 과학자들이 디지털 활동과 통신이 얼마나 쉽게 감시되고 악용될 수 있는지를 인식한 것으로부터 시작된 것으로 전해진다. 요즘은 부정적인 이미지로도 많이 통하지만 안전한 통신 채널이 있어야 한다는 필요성이 다크넷 탄생의 배경이 됐다.

그런 만큼 다크웹을 나쁘게 만 볼 필요는 없을 것 같다. 법 집행 기관, 정보 커뮤니티, 사이버 보안 전문가들이 사이버 범죄자를 감시하고 추적할 때 다크웹이 유용하게 쓰이는 경우들도 많다.온라인에서 어떤 정보가 사고 팔리는지 아는 것만으로도 조직과 개인들이 적절한 조치를 취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

[사진: pixabay]

다크웹 겨냥 보안 솔루션들 확산

다크웹에 접속하는 것은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 하지만 다크웹에서 불법적인 활동을 하는 이들과 교류하는 것은 문제가 될 수 있다. 유엔 마약 범죄 사무소(UNODC, United Nations Office on Drugs and Crime)에 따르면 2022년 다크웹에서 판매된 마약은 4억7000만달러를 넘어섰다.

다크웹에는 해커들과 사이버 범죄자들도 많은 만큼, 다크웹에 들어가는 것 자체도 보안 측면에서 위험할 수 있다. 다크 웹 방문자들은  바이러스, 멀웨어, 트로이 목마, 랜섬웨어 또는 기타 악성파일들에 디바이스가 감염시킬 수 있으므로 파일을 내려 받을 때 주의할 필요가 있다.

다크웹 판이 커지면서 개인과 기업 정보가 다크웹에 올라와 있는지, 다크웹에 정보를 유출하는 악성코드에 디바이스가 감염돼 있는지 확인하는 것도 중요할 수 밖에 없다. 실제로 이를 지원하는 보안  솔루션 시장도 커지고 있다. 다크웹을 모니터링할 수 있는 솔루션들과 인텔리전스 서비스들이 다양한 회사들에 제공되고 있다. 다크웹 모니터링과 관련해 국내외에서 이미 상당한 수요가 나오고 있다는게 업계 설명이다. 그런 만큼, 2024년 보안 시장에서 새로운 성장 영역들 중 하나로 다크웹 관련 시장을 주목해 봐도 좋을 것 같다.

다크웹 모니터링 서비스 제로다크웹: https://zerodarkweb.kr/


#B2BSaaS  #B2BSaaS전략  #보안 #다크웹 #다크웹모니터링 #위협인텔리전스 by Sasquachi


5 0

오치영
Oh Dream Officer
ocy@jiran.com

오디오방 구독하기

당신의 관심사에 정보력을 강화하세요. 

B2B SaaS, 일본 비지니스 뉴스, IT 분야에서 끊임없이 도전하는 사람들의 이야기가 

당신에게 전해집니다. 

이메일을 쓰고 구독 버튼 누르기, 아주 간단한 동작이 

당신 삶에 다른 모멘텀을 제공할 것입니다.

지란을 끌고 가는 힘과 문화는 Dream, Challenge, Keep Going!
이것이 ODO 방을 통해서 여러분들과 공유하고 싶은 내용이 아닐까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