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점에 집중해야 할까?

조회수 350

1. 예전 한 벤처 CEO가 물었다. "저는 마케팅과 전략은 뛰어납니다. 그렇지만 회계, 인사, 개발 이런 것은 잘 모를 뿐 아니라 관심도 없습니다. 어차피 제가 가진 시간이 한정된 상황인데 강점을 살리고 약한 부분은 굳이 공부하기보다는 전문가에게 맡기는 게 어떨지요?"


2. 기업의 한 임원이 말한다. "제가 전략과 추진력은 뛰어난데 사람 관리는 잘 못합니다. 어차피 잘 못하는 거 신경 쓰지 말고 강점에 집중하는 게 낫겠죠?"


3. 최근 많은 자기개발 서적은 "강점에 집중하라"라고 권고한다. 어차피 시간과 자원의 한계 속에서 다 잘하려 하기보다는 재능 있는 부분에 화력을 집중하라는 것이다. 이 전략이 최선일까?


4. 그러나 현실에서는 강점만 집중했다가 낭패를 보는 경우가 많다. 1번 유형이 CEO 중 영업이 잘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재무회계, 리스크 관리를 하나도 모르고 맡겼다가 망한 분들이 꽤 있고, 2번 유형의 임원중에서 성과는 좋았지만 다면 평가가 안 좋아 계약에 실패한 분들이 꽤 있다.


5. 그러면 어쩌란 말인가? 이것저것 다 잘하라는 말인가? 그렇지는 않다. 효과적이고 효율적인 전략은 "강점을 살리되 과락은 면하라"라는 것이다. 자신의 강점을 살려 더 잘하는 게 중요하다. 그러나 필요한 영역에 대해 너무 모르거나 못하면 안 된다는 것이다. 전문가가 될 필요는 없지만 대략은 알고 할 수 있어야 맡겨도 리스크를 어느 정도는 대응할 수 있다.


6. 1번 유형의 CEO라면 자신이 잘하는 부분은 살리되. 그래도 재무, 회계, 리스크 관리 등의 기본은 할 줄 알 아아한다는 것이다. 2번 유형의 임원도 사람 관리에서 과락은 면할 정도의 수준은 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7. 제안서도 유사하다. 차별화 요소는 분명히 하지만 제안의 기본 요건들은 다 채워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차별화 요건이 아무리 좋아도 기본 요건 충족이 안되어 실패한다.


8. 모든 것을 다 잘할 수는 없다. 그러나 그렇다고 한 가지만 매우 뛰어난 것은 천재급이나 가능한 것이다. 우리 같은 보통 사람들은 강점이 있는 부분을 최대한 살리되 약한 영역이라 할지라도 과락 이상으로 정도까지는 올려놓아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리스크가 다가올 때 나의 가장 약한 고리로 인해 파괴될 수 있다



4 0

오치영
Oh Dream Officer
ocy@jiran.com

오디오방 구독하기

당신의 관심사에 정보력을 강화하세요. 

B2B SaaS, 일본 비지니스 뉴스, IT 분야에서 끊임없이 도전하는 사람들의 이야기가 

당신에게 전해집니다. 

이메일을 쓰고 구독 버튼 누르기, 아주 간단한 동작이 

당신 삶에 다른 모멘텀을 제공할 것입니다.

지란을 끌고 가는 힘과 문화는 Dream, Challenge, Keep Going!
이것이 ODO 방을 통해서 여러분들과 공유하고 싶은 내용이 아닐까 싶습니다.